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美백악관 "美日 정상, 北 문제 논의…한미일 삼각공조도 의제"

기사입력   2024.04.04 00:31

목록

shrinkage expansion
美백악관 "美日 정상, 北 문제 논의…한미일 삼각공조도 의제"
NSC 브리핑…"美中 정상 통화에서 시진핑 틱톡 우려 먼저 제기"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갈비뼈 골절로 금주 사우디 방문 연기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3일(현지시간) 내주 예정된 미·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안보 우려 및 한미일 공조 강화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확인됐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국빈 방미 기간 많은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기시다 총리와는 논의해야 할 것들이 매우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보 환경과 관련해 북한에 대한 우려 및 중국의 강압 행위 문제가 있다"면서 "양자 협력뿐 아니라 한국과 일본의 3각 공조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기회이며, 필리핀과의 공조도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커비 보좌관은 이번 주로 예정됐던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이 예기치 않은 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커비 보좌관은 "그는 현재 갈비뼈 골절에서 회복 중이며, 이로 인해 출장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전체 대표단 일정이 연기됐다"고 확인했다.
이어 커비 보좌관은 전날 미·중 정상 통화에서 틱톡 문제가 논의된 배경에 대한 질문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틱톡 문제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이에 답변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는 틱톡 금지가 아니라 매각의 문제이며, 국가 안보 사안이라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대만 지진에 따른 반도체 수급 우려에 대해선 "현재 우리의 최우선이자 유일한 우려는 대만 국민의 안전"이라며 "대만 당국과 긴밀하게 연락 중이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가자지구에서 발생한 국제 구호단체 차량 오폭 사태에 대해선 "미국이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은 없다"면서 "우리는 이스라엘의 조사를 지켜볼 필요가 있으며, 이스라엘은 이미 그들의 오폭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go top
닫기
간편문의 신청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