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머스크 등 美기업 대표들, APEC CEO서밋 참석…시진핑 만난다"

기사입력   2023.11.15 03:33

목록

shrinkage expansion
"머스크 등 美기업 대표들, APEC CEO서밋 참석…시진핑 만난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등 미국 주요 기업 대표들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에 모여들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중 열리는 CEO 서밋에 머스크를 비롯해 시티그룹의 제인 프레이저, 엑손의 대런 우즈,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아 나델라 등 거물급 CEO들이 대거 참석한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구체적인 이름을 열거하지는 않았지만, 많은 CEO가 시 주석과의 만찬에 초대받았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앞서 APEC CEO 서밋이 14∼16일 진행되며 15일에는 갈라 리셉션이 예정돼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기업 대표들이 시 주석을 만나려는 것은 그동안 위축됐던 중국 사업을 다시 확대하려는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정보통신기술 기업들을 비롯해 석유·가스, 금융 등 여러 분야의 기업들이 그간 미중 관계 경색 속에 양국 정부의 관세와 수출입 규제 등으로 인해 중국 사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런 가운데 이번 APEC 정상회의는 시 주석이 2017년 이후 6년여 만에 방미길에 나서 참석하는 행사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예정돼 미중 관계 해빙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중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기자들의 질문에 "중국과 디커플링(decoupling·공급망 등 분리)을 시도하고 있지 않다"며 "우리가 시도하고 있는 것은 관계를 더 좋게 바꾸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매체들은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기간에 미 항공기 제조사 보잉의 737 맥스 구매를 약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날 보도하기도 했다.
플로리다 인터내셔널대학의 경영학 조교수인 댄 프루드옴므는 "시 주석이 이번 서밋에서 미국의 재계 지도자들을 만난다면 그들은 미중 관계가 해빙되고 있다는 신호를 찾으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루드옴므 교수는 또 이번 APEC에 참석하는 기업 중 상당수는 군사적인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지 않는다면서 "이들 기업은 정치적 긴장의 표적이 되지 않아야 하는 산업에 종사하고 있다는 것을 설득하려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
닫기
간편문의 신청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