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한베트남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흉기피습 루슈디, 인공호흡기 떼고 대화 가능"

기사입력   2022.08.14 16:09

목록

shrinkage expansion
"흉기피습 루슈디, 인공호흡기 떼고 대화 가능"
2주 전 인터뷰선 "이제야 보통 삶으로 돌아온 듯" 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악마의 시' 작가 살만 루슈디(75)가 흉기 피습 하루 만에 인공호흡기를 떼고 대화를 나눌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루슈디의 동료 작가 아티시 타시르는 이날 저녁 트위터를 통해 "루슈디가 인공호흡기를 떼고 이야기를 하고 (농담도 던지고 있다)"고 밝혔다.
루슈디의 대리인 앤드루 와일리도 이 같은 정보를 확인했다. 그 외 구체적인 정보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루슈디는 전날 미국 뉴욕주 셔터쿼에서 열린 문학 축제에서 강연을 준비하던 중 무대로 돌진한 2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과 복부 등을 찔렸다.
중상을 입은 루슈디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고, 그 직후 와일리는 그가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와일리는 루슈디의 팔 신경이 절단되고 간도 손상됐으며 한쪽 눈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루슈디는 1988년작 소설 악마의 시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불경하게 묘사했다는 이슬람권의 거센 비난에 직면하면서 수십 년간 살해 위협에 시달려왔다.



그는 이번 사건이 벌어지기 불과 2주일 전 언론 인터뷰에서 '이제야 보통의 삶으로 돌아온 것 같다'고 밝혔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는 독일 시사잡지 '슈테른'과 한 인터뷰에서 자신이 악마의 시를 쓸 당시 소셜미디어가 있었다면 삶이 훨씬 더 위험해졌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1989년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 당시 이란 최고지도자가 자신을 살해할 것을 촉구하는 '파트와'(이슬람 율법 해석)를 선포했을 때를 언급하면서 "파트와는 심각한 것이다. 다행히도 그 당시에는 인터넷이 없었다. 이란인들은 팩스로 파트와를 모스크에 보냈는데 그건 다 옛날이야기다. 요즘 내 삶은 다시 아주 평범해졌다"고 했다.
이어 지금 두려운 것을 묻는 말에는 "옛날 같았으면 종교적 광신도라고 말했을 테지만 더는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지금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은 민주주의의 상실"이라고 말했다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
닫기
간편문의 신청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