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한베트남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중국판 우버` 수난시대…"전기차 자회사 파산 신청"

기사입력   2022.08.14 11:00

작성자   이휘경

목록

shrinkage expansion

`중국판 우버`인 디디추싱의 전기차 자회사가 자금난에 파산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중국 기업정보 사이트인 톈옌차에 따르면 디디추싱의 전기차 자회사인 베이징쥐뎬추싱유한공사가 지난 11일 베이징시 제1중급인민법원에 스스로 파산 신청을 했다.

이 회사는 디디추싱과 전기차 전문 업체인 리오토(리샹)가 51대 49 비율로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디디추싱은 주력 사업인 차량 호출 중개 외에도 중국의 여러 자동차 회사들과 협력해 호출 차량 전용 전기차를 만드는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지난 2020년 말 최대 중국 전기차 기업인 비야디(比亞迪·BYD)와 협력해 D1이라는 이름의 첫 호출 전용 밴형 전기차를 공개한 바 있다.

디디추싱은 개인 소비자를 주로 겨냥한 다른 중국 전기차 업체들과 달리 자사 차량 호출 플랫폼에서 영업하는 법인과 개인 기사들에게 특화된 영업용 전기차를 만드는 데 특화하는 틈새 전략을 구사했다.

그러나 전기차 자회사의 파산 신청은 이 회사가 중국 당국의 전방위 압박으로 전반적 경영 사정이 크게 어려워진 상황과 관련이 깊어 보인다.

디디추싱은 민감한 빅데이터 유출을 우려하는 당국의 저지 메시지에도 작년 6월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진행했다가 전례 없는 인터넷 안보 심사를 받게 되는 등 전방위 규제 대상이 됐다.

90%를 넘던 중국 내 인터넷 차량 호출 시장 점유율이 70%대로 급락하는 등 큰 어려움 속에서 결국 디디추싱은 지난 6월 상장 1년 만에 뉴욕증시 상장을 자진 폐지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디디추싱이 사이버보안법 등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이 회사에 1조5천억원대에 달하는 거액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사진=연합뉴스)
go top
닫기
간편문의 신청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