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한베트남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강풍 불면 폐쇄…721m `세계 최장 출렁다리` 개통

기사입력   2022.05.14 16:50

작성자   김현경

목록

shrinkage expansion

세계에서 가장 출렁다리가 체코에서 관광객을 맞는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폴란드 국경과 맞닿은 체코 북동부 지역 `크랄리츠키 스네즈니크` 산맥에 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가 이날 대중에 공개됐다.
다리 이름은 그 길이가 721m인 데서 붙었다.
이는 직전까지 최장 보행 현수교였던 포르투갈의 `아로카 브리지`(516m)보다 205m 더 길다.
두 개의 산등성이 사이에 걸려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의 최고점 높이는 95m에 달한다.
다리에는 동시에 최다 500명까지 들어설 수 있지만, 개통 첫 2주 동안에는 이 절반 수준까지만 입장이 허용됐다.
시속 135㎞에 달하는 바람이 불면 안전상 이유로 다리는 폐쇄된다.
다리가 완공되기까지는 2년이 걸렸고 공사 비용에는 2억 체코 코루나(약 107억7천400만원)가 들었다.
세계 최장 현수교라는 타이틀을 자랑하지만, 논란도 있다.
일각에서는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다리가 너무 거대하다거나 주민 500명도 채 안 되는 마을에 관광객이 과다 유입돼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go top
닫기
간편문의 신청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